내용 없음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 시 판


HOT menu

     

게 시 판

작성자 해위기념사업회
작성일 2015-02-06 (금) 13:38
ㆍ추천: 0  ㆍ조회: 1234      
IP: 211.xxx.15
역대 대통령 회고록 살펴보니_일요신문




기사제목

 역대 대통령 회고록 살펴보니

매체명

 일요신문

프로/섹션명

 정치

기자명

 김임수 기자

e-mail

 imsu@ilyo.co.kr

게재일

 2015.2.2

원문링크

원문기사 보러가기

 


[일요신문] 이명박 전 대통령 회고록이 공개되면서 역대 대통령 가운데 회고록을 남긴 전직 대통령은 모두 6명이 됐다. 최초의 전직 대통령 회고록은 윤보선 전 대통령의 <외로운 선택의 나날>로 5·16 군사정변으로 실각되는 과정에서의 고통을 담담하게 토로했다.
 

2011년 발간된 <노태우 회고록> 역시 후폭풍이 상당했다. 1992년 대선 당시 김영삼 민자당 후보에게 3000억 원의 대선 자금을 지원했다고 폭로했기 때문이었다. 이때 김영삼 전 대통령 측은 발끈하며 “지금 그 사람이 어떤 상태냐. 수년 전부터 와병 중인데 회고록이 나온 것이 수상하다”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런 김영삼 전 대통령 역시 자신의 회고록을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비판에 상당 부분 할애했다. 2000년에 출간된 <김영삼 회고록>은 ‘실패한 회고록’으로 평가되는데, IMF 외환위기에 대한 책임은 적극 감추고 금융실명제나 하나회 척결 등의 치적을 과대하게 포장했다는 이유에서다. 

사후에 출간된 회고록도 있다. <김대중 자서전>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성공과 좌절>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서자 출신”임을 고백해 화제를 낳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실패한 대통령”이라고 고백했다. 노 전 대통령의 회고록은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많이 읽혔는데, 10만 부 내외로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월 2일 발간된 이명박 전 대통령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은 <김영삼 회고록>과 함께 퇴임 이후 가장 빠르게 출간된 회고록으로 회자될 전망이다. 지난 2013년 2월 퇴임한 이 전 대통령은 불과 23개월여 만에 회고록을 완성했다. 엄밀하게 따지면, 1998년 퇴임한 뒤 2000년 1월 출간된 <김영삼 회고록>이 10여 일 먼저 나왔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9 역대 대통령 회고록 살펴보니_일요신문 해위기념사업회 2015-02-06 1234
328 “교육시스템 상호 벤치마킹… 인재포럼서 얻은 영감 공유할 것”.. 해위기념사업회 2014-11-21 880
327 “미국이 원조를 끊겠답니다”… “끊을 테면 끊어보라지”_동아.. 해위기념사업회 2014-11-21 1065
326 [단독]“애국가, 계관시인 윤치호 작사”…서재필 증언 최초발굴.. 관리자 2014-09-23 750
325 [신규서적 안내] 민영환과 윤치호, 러시아에 가다 (윤경남 저) 관리자 2014-08-11 722
324 인물탐구 피아니스트 윤기선 선생 / 음악춘추 2014년 1월호 관리자 2014-07-19 627
323 질문.. 윤진섭 2014-07-16 999
322 윤치호 선생님 존경합니다 지나가던이 2014-07-15 506
321    Re..윤치호 선생님 존경합니다 관리자 2014-07-15 653
320 윤치호 친필본 애국가의 필적 감정 결과.SBS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yunice 2014-07-14 1969
319    sbs 그것이알고싶다 시청 평 관리자 2014-07-15 506
318 캐나다 알마교회의 제임스 게일목사 윤경남 2014-06-28 2243
317 2014 윤보선기념 심포지엄 해위기념사업회 2014-06-25 2030
316 한·일협정 때 과거사 청산 못한 게 갈등 근원_중앙일보 해위기념사업회 2014-06-20 454
315 韓日협정 반세기 역사를 다시 만나다_조선일보 해위기념사업회 2014-06-16 401
314 2014년 윤보선기념 심포지엄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해위기념사업회 2014-06-12 730
12345678910,,,27

이 홈피는 1024 X 768모드/FullSize로 최적화 돠었습니다.   당신의 윈도우 사이즈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