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없음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 시 판


HOT menu

     

게 시 판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12-06 (금) 12:19
ㆍ추천: 0  ㆍ조회: 59      
IP: 210.xxx.30
[조선일보]윤웅렬, 윤치호 관련 기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03/2019120300018.html

사진 속 주합루 2층 가운데 기둥 오른쪽에 서 있는 양복 차림 사내는 군부대신 윤웅렬이다. 그 앞은 그의 자식들이다. 그 아래층에 파티에 초대된 주한 외국 인사들이 보인다. 공식적인 파티 주관을 일본인 거류자들이 했으니 일본 복식을 한 사람들도 눈에 띈다. 윤웅렬의 아들인 개화파 지식인 윤치호도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윤치호는 이날 일기에 이렇게 기록했다.

'그 아름다운 곳이 일본인들 환성으로 가득 찼다.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었다. 황제의 실정이 수치스럽게도 이 나라를 붕괴시켰다. 무엇보다 슬픈 일은 황제에게서도, 비굴하고 부패한 신하에게서도 끔찍하게 생기를 잃은 대중에게서도 조선의 미래에 대한 아무런 희망도 발견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윤치호일기 1904년 5월 6일)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03/201912030001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37 제3회 윤보선대통령 기념강연회 (아산시청 시민홀) 해위기념사업회 2019-12-16 60
436 아산시, 윤보선 대통령 기념 강연회 개최_디트뉴스24 해위기념사업회 2019-12-16 40
435 아산시, 해위 윤보선대통령 기념 강연회 열려_아시아투데이 해위기념사업회 2019-12-16 32
434 아산에서 윤보선대통령 기념강연 개최 _충남일보 해위기념사업회 2019-12-16 40
433 3·1운동 100주년 및 안동교회 설립 110주년 기념 공개 강연 관리자 2019-12-06 53
432 [조선일보]윤웅렬, 윤치호 관련 기사 관리자 2019-12-06 59
431 서울경제-"남북축구 향한 분노는 잘못된 對北인식 탓"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96
430 문화일보-“北 전체주의 이기려면 다양한 방법 필요”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103
429 조선일보-"좌우 갈라진 한국… 통일을 논하기는 아직 이르다"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84
428 매일경제-21세기 韓·英 파트너십…윤보선硏 심포지엄 개최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74
427 조선일보-윤보선 민주주의 연구원·英 에든버러대 공동 심포지엄..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78
426 2019 에든버러대학윤보선기념심포지엄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68
425 임대우 변호사 기사 관리자 2019-08-28 226
424 윤상구 윤보선사업회 이사, 에든버러대 명예박사 관리자 2019-07-19 232
423 소셜미디어 올라탄 막말 정치, 포퓰리즘 부추긴다 해위기념사업회 2019-07-06 193
422 '21세기 민주주의와 포퓰리즘' 학술회의 해위기념사업회 2019-07-06 133
12345678910,,,28

이 홈피는 1024 X 768모드/FullSize로 최적화 돠었습니다.   당신의 윈도우 사이즈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