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없음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 시 판


HOT menu

     

게 시 판

작성자 해위기념사업회
작성일 2019-10-25 (금) 10:50
ㆍ추천: 0  ㆍ조회: 21      
IP: 106.xxx.70
조선일보-"좌우 갈라진 한국… 통일을 논하기는 아직 이르다"







기사제목

"좌우 갈라진 한국… 통일을 논하기는 아직 이르다"


매체명

 조선일보

프로/섹션명

  정치

기자명

 김성현

e-mail

  

게재일

 2019.10.17

원문링크

원문기사 보러가기


‘윤보선 심포지엄’ 태영호 주장 이날 심포지엄은 윤보선민주주의연구원(원장 윤영오)과 영국 에든버러대가 2013년부터 매년 공동 개최하는 학술 행사. 객석에는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 대사와 피터 매티슨 에든버러대 총장도 앉아 있었다. 태 전 공사가 망명국 한국에서 이전 근무지였던 영국의 청중을 상대로 북한을 주제로 발표한 것이다. 영국 왕립 국제문제연구소인 채텀하우스의 존 닐슨 라이트 선임연구원은 '브렉시트 이후의 영국·EU 관계', 김영미 에든버러대 한국학과장은 '한국학의 관점에서 바라본 한영(韓英) 협력 관계'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에 대한 영국의 관점'이라는 주제 발표를 위해 A4 석 장 분량의 영어 발표문을 직접 준비했다. "틀린 내용을 발견하시면 곧바로 고쳐달라"고 영어로 당부하자 객석에서는 웃음이 터졌다. 그는 14세 때 평양 외국어학원에서 BBC의 어학 학습 교재로 영어를 공부하던 일화를 들려주며 발표를 시작했다. "교과서에 실려 있는 영국의 화려한 아침 식사 사진을 보고 놀랐던 기억이 난다"는 말에 청중은 다시 웃음을 터뜨렸다. 영국과 북한은 2000년 수교했다. 2001년 평양 주재 영국 대사관, 2003년 런던 주재 북한 대사관도 각각 개설했다. 당시 양국 수교를 위한 북측의 협상 실무 담당자가 태 전 공사였다. 그는 "런던 주재 북한 대사관의 주요 활동은 영국을 통해서 미국의 마음을 읽는 것"이라며 "2006년 북 핵실험 당시에도 이라크 전쟁 이후 영미(英美) 양국에서 확산된 반전(反戰) 정서를 감지하고 이용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발표문을 읽는 도중에도 정확한 의미 전달을 위해 즉석에서 영어 표현을 다듬었다. 그가 20여 분의 발표를 마친 뒤 "난처한 질문도 괜찮으니 많이 해달라"고 하자 질문이 쏟아졌다. 지난 15일 평양에서 '무관중 무중계'로 열린 남북 월드컵 예선전에 대해서는 "북한에서 경기 이틀 전 체육절을 맞아서 '체육 강국'으로 대대적으로 선포했는데, 수령이 절대권력인 사회에서 한국팀에 패했으면 누구 얼굴에 똥칠을 했겠느냐"고 반문했다 . '조국 사태' 등 최근 한국 내부의 국론 분열 같은 민감한 질문에 대해서는 "한국에서도 좌우가 이분법적으로 갈라져 있어 통일이나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해법은 당분간 하나로 합쳐지기 불가능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응답 시간에는 한국어로 답했다. '랭철한(냉철한) 판단' 같은 북한식 말투가 간간이 묻어났지만, '우리 대한민국'이라는 표현을 빼놓지 않았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18/201910180022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31 서울경제-"남북축구 향한 분노는 잘못된 對北인식 탓"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41
430 문화일보-“北 전체주의 이기려면 다양한 방법 필요”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14
429 조선일보-"좌우 갈라진 한국… 통일을 논하기는 아직 이르다"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21
428 매일경제-21세기 韓·英 파트너십…윤보선硏 심포지엄 개최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17
427 조선일보-윤보선 민주주의 연구원·英 에든버러대 공동 심포지엄..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16
426 2019 에든버러대학윤보선기념심포지엄 해위기념사업회 2019-10-25 13
425 임대우 변호사 기사 관리자 2019-08-28 98
424 윤상구 윤보선사업회 이사, 에든버러대 명예박사 관리자 2019-07-19 123
423 소셜미디어 올라탄 막말 정치, 포퓰리즘 부추긴다 해위기념사업회 2019-07-06 85
422 '21세기 민주주의와 포퓰리즘' 학술회의 해위기념사업회 2019-07-06 77
421 (문화일보기사190515) “고택 음악회 14년… 부모에게 받은 만큼.. 관리자 2019-05-17 156
420 외할머니 윤영순 및 외증조할아버지 윤필영의 해평윤씨 확인에 관.. hsshin 2019-05-06 152
419 아산시, 12일 윤보선 대통령 기념강연회 개최_충남일보 해위기념사업회 2018-12-13 287
418 “학생들에게 데모 자금 지원 약속했다” 당당히 진술한 윤보선_.. 해위기념사업회 2018-12-13 250
417 [사랑방] 윤보선민주주의연구원, 학술대회 개최_중앙일보 해위기념사업회 2018-11-22 262
416 '臨政과 윤보선’ 학술회의_문화일보 해위기념사업회 2018-11-22 261
12345678910,,,27

이 홈피는 1024 X 768모드/FullSize로 최적화 돠었습니다.   당신의 윈도우 사이즈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