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없음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자 료 실
HOT menu

     

신   문

작성자 윤기선
작성일 2005-10-24 (월) 14:55
Link#2 200510230085.html
신문名 조선일보
날짜 2005.10.23
ㆍ추천: 0  ㆍ조회: 633      
IP:
84세 노장 피아니스트, 감동의 연주
84세 노장 피아니스트, 감동의 연주

무대 위의 ’노장’은 죽지 않았다.
올해 여든 넷이 된 원로 피아니스트 윤기선 씨. 지난 22일 저녁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
린 수원시립교향악단 특별연주회에서 그는 어쩌면 고국에서 마지막일지 모를 감동의 무대
를 펼쳤다.

우리나라 음악사에서 조기 영재교육 1세대로 꼽히는 피아니스트인 윤씨는 1977년 미국으로
건너가 현재 로스앤젤레스에서 살고 있다.

고국 무대는 지난 96년 예술의전당에서 고(故) 임원식 씨 지휘로 가졌던 협연 이후 이번이 9
년 만이다. 수원시향 상임지휘자인 박은성 씨의 간곡한 부탁으로 노령의 몸을 이끌고 무대
에 서게 됐다고 한다.

이날 연주한 곡은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1번’. 이 작품은 57년 전인 1948년에 그가
국내 초연한 곡이기도 하다.

오랜 만에 고국 무대의 피아노 앞에 앉은 윤씨는 건강이 온전치는 않아 보였지만 감회가 남
다른 모습이었다. 그는 왼쪽 눈에 생긴 녹내장으로 한 쪽은 아예 잘 보이지 않는 상태.

아무래도 젊은 연주자들에 비해서는 템포도 다소 느리고 힘도 딸릴 수 밖에 없었지만 40분
가까이 흐트러짐없이 연주를 이어나가는 모습은 관객에게, 또 많은 후배 연주자들에게 감동
을 주기에 충분했다.

협주곡 3악장이 힘차게 클라이맥스를 이루며 끝나자마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터져나왔
다. 오케스트라 단원들도 손에 든 악기를 놓고 대선배께 아낌없는 존경의 박수를 보냈다.

몇 번의 커튼콜이 이어지자 오케스트라는 지휘자의 사인과 함께 생일축하곡 ’해피 버스데이
투 유’를 ’깜짝이벤트’로 연주해 윤씨는 물론 관객까지 놀라게 했다. 알고 보니 이날이 마침
윤씨의 생일이었던 것.

연주가 끝난 후 무대 뒤에서 만난 윤씨는 “생각치도 못했는데 정말 깜짝 놀랐다”며 고마워
했다.

연주 소감을 묻자 “뭐가 뭔지 정신이 하나도 없다. 연주를 어떻게 끝냈는지도 모르겠다”며
고단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옆에 있던 한 후배가 “그래도 오늘 힘이 넘치시던데요”라며 거
들자 “결사적으로 했지”라며 껄껄 웃었다.

그는 “예전엔 눈 감고도 치던 것을 아까 리허설 땐 그만 깜빡 잊어버려서 연습을 중단하고
다시 하고 그랬다”며 “어찌나 걱정이 되던지, 무대에 올라가기 전 대기실에서 아까 잊어버렸
던 부분만 계속 반복해서 쳤다”고 말했다.

녹내장 때문에 눈도 잘 안보이는데다 한국에 들어와서는 밤마다 위산이 식도로

넘어와 잠도 잘 이루지 못하는 등 컨디션이 그리 좋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담배 발명자에게 노벨상을 줘야 한다”고 말할 만큼 지금까지도 담배는 꽤 즐기는
편. 이날 연주가 끝난 후 대기실로 내려와서도 바로 담배부터 찾았다.

지난 96년 공연이 고국에서의 마지막 무대일 거라고 생각했다는 윤씨는 앞으로 또 연주할
수 있겠느냐고 묻자 “아이고, 그럴 일이 있겠어…”라며 웃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0 누가 보든 난 '금수저'일 테니… 그냥 좋은 일 좀 하고 싶은 것 최보식 선임기자 편집=최원철 2016-05-24 268
99 과거 정치인은 요즘처럼 정치로 밥먹고 살려는 사람이 아니었다 최보식 선임기자 편집=최원철 2016-05-24 211
98 윤치소 경성직뉴주식회사 일요서울 이범희 기자 2016-04-08 382
97 불멸의 이순신'이 깎아내린 윤두수 연합뉴스 2015-01-22 401
96 유니스의 지구촌 여행 관리자 2011-11-22 563
95 윤보선 평전 출판기념회 조선일보 2011-11-18 1097
94 윤보선 전대통령 탄신 110주년 추모식 윤보선 2007-09-03 464
93 "청와대에 있는 꽃은 내꺼 아닌가" (이준하선생 인터뷰) 윤보선 2007-09-03 456
92 '대통령이 아닌 꽃을 사랑하는 정원사' 윤상구 2007-09-03 422
91 베를린서 택시 모는 '대통령의 외손자' 신중수 2006-07-05 695
90 84세 노장 피아니스트, 감동의 연주 윤기선 2005-10-24 633
89 국제로타리 3650이끄는 윤상구총재 윤상구 2005-05-24 736
88 장석윤 前내무장관 별세 장석윤 2005-05-23 573
87 민중신학자 현영학 교수 별세 현영학 2005-05-23 636
86 [나의 삶 나의 직업]페레그린의 풍운아 안드레 리 안드레리 2005-05-23 1536
85 언론인 홍승면씨 별세 홍승면 2005-05-23 826
1234567

이 홈피는 1024 X 768모드/FullSize로 최적화 돠었습니다.   당신의 윈도우 사이즈 입니다.